Advantage Austria 네비게이션 보기

연구개발 친화 비즈니스 환경

Grashalme mit Wassertropfen © photocase.com/Patzita

© photocase.com/Patzita

연구 장소로서의 오스트리아의 입지는 급격한 상승세를 타고 있습니다. 오스트리아의 연구 부문 투자 비율은 국내총생산 대비 3% 이상으로, 유럽연합 평균을 웃돌고 있습니다. 60개가 넘는 산업클러스터들과 맞춤형 혁신 기금 프로그램들은 최적의 산학간 상호작용을 보장해 주고 있습니다.

오스트리아의 오랜 전통 - 혁신

전통적으로 오스트리아는 발명 분야에서도 세계적인 명성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혹시 널리 사용되는 재봉틀이 오스트리아 과학자 요세프 마데르슈페르거 에 의해서 발명되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습니까? 또는 해양 프로펠러는 요세프 레셀에 의해서? 또한 유명한 포르쉐 스프츠카는 오스트리아 공학자 페르디난드 포르쉐가 그리고, 수소이온농도가 안정된 페니실린은 티롤의 회사 바이오케미 쿤들 (Biochemie Kundl -- 현재는 노바티스의 계열사임) 에 의해서 개발되었다는 사실도 부가하도록 하겠습니다. 지난날에서뿐만 아니라 현재에서도 오스트리아는 수많은 혁신적인 개발과 창의성있는결과들을 배출하고 있습니다.

연구개발을 통한 사업기회 창출

연방 및 주정부는 2016년 연구개발 부문에 약 38억 유로를 투자하였습니다. 아울러 오스트리아 기업들로부터도 51억이 넘는 비용이 연구 개발을 위해 지출되었습니다.

오스트리아의 성공적 모델은 오스트리아에 R&D 활동 및 역량센터를 두고 있는 Baxalta, BMW, Bosch, Infineon 그리고 Novartis과 같은 국제적인 기업들을 위한 최적의 조건을 창출해내고 있습니다. 최고 수준의 연구, 혁신적인 스핀오프, 클러스터와 세계적인 유명기업들은 탁월한 아이디어를 현실의 제품과 서비스로 시장화될 수 있게 만드는 주역들입니다.

이와 같이, "메이드인 오스트리아"의 첨단 기술들은 실용앱과 지능형 데이터보안시스템의 근간을 이루고 있습니다.  암연구, 스마트그리드, 미래의 지능형 전기 네트워크는 기계공학, 차량생산, 환경기술, 혁신소재, 그리고 금속산업과 같이 수출지향적이며 전통적으로 강세인 부문들을 효과적으로 보완해 주고 있습니다.

오스트리아의 펀딩이니셔티브 COMET(Competence Centers for Excellent Technologies) 을 뒷받침하고 있는 47개의 역량센터들은 첨단 기술 부문의 산학간 협력을 타겟화된 방식으로 지원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대규모 제약회사들은 제약 공정과 제품 개발을 위해 그라츠에 기반을 둔 Research Center Pharmaceutical Engineering (RCPE) 의 노하우를 활용합니다.

인스브루크에 입지한 암치료 부문의 저명한 역량 센터인 Oncotyrol 에서는 유전체학, 단백질체학, 그리고 대사학 분야의 새로운 연구 성과들이 임상 암치료제에 적용될 예정입니다.

비엔나의 노이슈타트에 입지한, 의료 로보틱스 개발 부문에 특화되어 있는 역량 센터인 오스트리아 의료 혁신 및 기술 센터The Austrian Center for Medical Innovation and Technology (Acmit) 는 소위 "단춧구멍 수술"(최소 침습 수술)에 있어서 새 지평을 열어나가고 있습니다.

Bioenergy 2020+ 는 오스트리아 내 여러 곳에 연구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바이오매스로부터 친환경 에너지를 생산하는 데 있어서 성공적인 혁신을 이룩해 오고 있습니다.

오스트리아 투자진흥청(ABA) 홈페이지 에선 연구지로서의 오스트리아에 관한 흥미로운 뉴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인쇄
©©ADVANTAGE AUSTR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