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antage Austria 네비게이션 보기

1950년 이후의 오스트리아 경제

50 Euro-Scheine © photocase.com/Elektromolch

© photocase.com/Elektromolch

오스트리아 - 2차세계대전 후 유럽에서 가장 가난한 국가로 분류되었지만 - 지난 수 십년동안 지구상에서 가장 부유한 국가로 지속적인 발전을 하였습니다. 여기에서는 그러한 성과가 어떻게 가능하였는지 알아봅니다.

2차세계대전이 끝난 후 오스트리아는 최악의 경제위기를 맞이하였습니다. 모든 기반시설은 붕괴되었고, 산업생산활동은 정지되었습니다.

1948년에 Marshallplan, 즉 마샬경제계획이 시작되었습니다. 이것은 독립적인 경제기반을 확충하는 목표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종전 후 초창기의 오스트리아 경제원동력은 국영기업들이었습니다. 1952년에는 오스트리아 실링이 안정된 통화로 인정받았고, 그 후 경제성장률은 매년 두 자리 수를 기록하였습니다. 기업들은 번창하였고, 주거 및 사회기반시설의 질은 괄목하게 좋아졌습니다.

오스트리아 경제성공요인 중에 중요한 것은 바로 '사회적 파트너쉽' 개념입니다. 근로자 대표와 사용자 간의 협력은 합리적인 봉급과 투자를 원활하게 하는 기초가 되었습니다.

이 경제호황은 1970년대에 오일쇼크로 말미암아 끝났습니다.

지난 십수년동안 가장 중요한 요소로 오스트리아 경제에 영향을 끼친 점들은 1995년의 오스트리아 유럽연합 가입, 동유럽국가 개방 그리고 동유럽 지역으로의 유럽연합 확대 등이 있다고 하겠습니다.

관련링크

 
Sozialpartnerschaft
인쇄
©©ADVANTAGE AUSTRIA